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점심 시간을 놓친 날에는 가끔씩 가족마트에서 도시락과 커피를 사먹습니다.

커피는 주로 칸타타 스위트..어쩌고..(빨간색, 설탕커피)를 먹는데..체크카드로 긁다 보니 가격이 얼만지 모르고 사 먹는 경우가 대부분이였죠.

그러다가 오늘은 칸타타가 없길래 무심코 빨간색 맥심 TOP를 집었는데..다방커피(프림 잔뜩)의 향이 느껴지더군요..

가격을 봤더니 헐..

무려 1900원.. 제 입맛에는 심하게 안 맞는거 같아서.. 먹다가 그냥 버리려고 했으나..

1900원의 압박으로 인해서 그냥 다 마셨습니다..

도대체 왜.. 같은 색인데 맛이 다른 커피 일까요 -_-..

가끔 뉴스에서 보면 업체 끼리 모여서 가격은 담합하면서 왜..이런 색은 공동으로 맞추질 못하는걸까요..

어쨌든 아래 사진의 두 남녀는 현실성 제로 처럼 느껴집니다..=ㅅ=);;
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
'사진방 > 음식관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0100530 Chuncheon 막국수 & 빈대떡  (4) 2010.06.05
2010.02.24 T.O.P  (2) 2010.02.24
20090906 Sun. at outback steak house  (2) 2009.09.08
090731 Fri. at Is.Jebu  (2) 2009.09.05
출출한 저녁시간 이네요....  (0) 2009.02.03
[추석특집] 영덕대게와 회  (0) 2008.09.17